유체이탈/2005 (春) 중국_상해 졸업여행

 

 

 

강의동인 듯한 높은 빌딩에 들어가서 간단한 설명을 들었는데,

 

왕슈 본인은 먼저 돌아가고 아내분이 통역을 거쳐서 설명해 주었다.

 

뭐라고 했는지는 기억이 나질 않는다 ㅠㅜ

 

 

 

 

 

 

공간감이 느껴지는 구성.

 

 

 

 

요기서 잠시 세미나 식으로 강의를 들었다.

 

 

 

 

 

 

 

부지가 워낙 넓다보니 다른 구역으로 가는 다리도 있다.

 

 

 

 

돌아다니느라 힘들지만 가장 인상 깊었던 곳.

 

 

 

 

 

 

 

이때만해도 단지 중국의 싼 노동비와 넓은 대지에 대한 부러움을 일기에 적어 놓았다.

 

이 건축물들이 앞으로 어떤 의미가 있을지에 대한 상상도 하지 못한채 ㅠㅜ

 

 

 

0 0